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환피아 매도 갈등 ‘점입가경’‥공노조 vs 의회로 ‘확산’

임형택 보도자료 ‘재갈물리기, 반협박’ 주장‧의회 성명 "월권, 사과하라" 촉구

등록일 2019년07월22일 18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익산시 하수슬러지 건조시설 허가 적법성 논란 과정에서 표출된 익산시와 임형택 의원 간의 환경직공무원 범죄집단 매도 갈등이 공무원 노조와 시의회가 가세하면서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익산시가 임 의원이 제기한 하수슬러지 건조시설 허가 적법성 문제에 대해 스스로 검찰수사를 의뢰 한데 이어 익산시공무원노조가 환경직 공무원을 ‘악피아’ ‘환피아’ 등 범죄집단으로 매도했다는 이유를 들어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자, 임 의원은 “의원 재갈 물리기”라며 반박에 나섰고 시의회도 공무원 노조의 지나친 관여이자 월권이라며 임 의원을 편들고 나선 것이다.

 

이 같은 임 의원의 반박과 의회의 성명은 지난 19일 익산시공무원노동조합(익공노)이 성명을 통해 환경직 공무원을 환피아 등으로 적시한 임 의원의 사퇴와 사죄를 요구한데 따른 반발이다.

 

당시, 익공노는 임 의원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항소심(2심)에 유리한 정상을 염두한 과장된 의정활동으로 규정지으며 재판부에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기 위한 진정서 제출까지 예고한 상황이었다.

 

그러자 임형택 의원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익산시공무원노조의 이 같은 행태는 정상적인 의정활동에 재갈을 물리려는 반협박”이라며 맞공세에 나섰다.

 

환경적폐, 환피아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누구를 특정하거나 전체 환경직 공무원을 지칭한 것이 아니다”면서 “2018년 10월 주민 5명 의견수렴 후 인허가를 해줬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사람들을 환경적폐, 환피아라 생각하며 민간업체에 대한 특혜라고 생각한다는 정도의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특히 “시민의 환경피해, 건강피해, 재정피해에 대해 의원으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발언”이라며 “익공노는 지나친 과장과 허위사실로 정상적인 의정활동에 대해 반협박 수준에 가까운 압박을 통해 재갈을 물리려 하는 것으로 도를 넘은 내용이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익공노는 성명서에 몇 가지 허위사실을 적시하고 선거법 재판을 거론하는 등 심대한 명예훼손의 소지가 다분하다”며 “신속하게 공개사과와 정정보도 요청을 하지 않는다면 그에 따른 법적 책임을 받게 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익산시의회도 이날 노조를 겨냥한 비판성명을 내고 임 의원에게 힘을 보탰다.

 

의회는 “시민의 환경피해, 건강피해에 대하여 의원으로서 할 수 있는 발언과 지적에 대하여 공무원노조의 지나친 관여는 월권으로 판단되며, 시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위축시키려는 의도를 가진, 의회의 정당한 의정행위에 대한 도전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하였다.

 

이어 “집행부와 시의회 관계를 갈등과 대립양상으로 몰아가는 것은 익산 시정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며 심히 유감스럽고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공무원 노조는 의회와 시민을 무시한 행동에 대하여 의회와 시민 앞에 즉각적으로 사과하라” 촉구했다.

정명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최신뉴스광장

전체 뉴스종합 10대핫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