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익산NGO, 하수슬러지시설 인허가 특혜의혹 ‘검찰수사 촉구’

익산환경문제해결 범시민공동대책위 “환경 악화시키는 정책과 기업행위 단호히 대처해야” 주장

등록일 2019년09월05일 17시4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익산지역시민사회단체들이 특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익산시의 하수슬러지건조시설 증설 인허가에 대한 조속한 검찰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익산환경문제해결 범시민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6일 성명을 내고 “익산시민의 권익보호와 더 이상의 환경참사를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특혜의혹에 대한 빠른 진실규명과 책임을 가려야 할 필요가 있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공대위는 “하수슬러지건조시설 증설 인허가 특혜의혹은 사안이 중대하고 논란의 정도가 심각하다고 판단된다”며 “이미 셀프수사가 요청되고 업체의 고소가 있는 점을 미루어 검찰이 직접 수사를 통해 빠르게 그 진실을 밝히고 문제가 있다면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대위는 “장점마을 암 발병과 사망, 낭산폐석산 불법폐기물매립과 침출수 유출, 삼기폐기물매립장문제는 물론 오랜 악취로 고통 받고 있는 시민의 입장에서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할 것이다”며 “특히 환경을 악화시키는 정책과 기업행위는 더 이상 용납하지 않고 단호히 대처할 것이고, 응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천명했다.

 

아울러 “검찰도 익산시민의 고통과 지역사회의 분란을 초래하고 있는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빠르게 수사에 착수하여 그 진실을 규명함으로써 지역사회의 안정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조속한 검찰수사를 거듭 촉구했다.

 

한편, 이 사안은 지난 6월 19일 임형택 시의원이 특혜 의혹을 제기한 이후 언론보도로 특혜의혹이 커지는 과정에 익산시는 돌연 검찰에 셀프 수사요청을 하고, 익산시공무원노조는 시의원의 사퇴를 주장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가 하면, 민간위탁업체가 시의원을 고소하면서 논란이 증폭되고 불신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명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최신뉴스광장

전체 뉴스종합 10대핫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