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정치적 위기‘ 빠진 한병도‥검찰 ‘선거개입 의혹 조사’

검찰 ‘임동호에 경선 불출마 조건, 자리 제안 혐의’ 조사‥한 전 수석 “친구로서 오간 대화” 혐의 부인

등록일 2020년01월08일 18시3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4.15 제21대 총선(익산을) 주자인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청와대 하명 수사·선거 개입 의혹에 휩싸이면서, 자신의 총선 판도를 가를 정치적 위기 상황에 빠졌다.

 

이는, 한 전 수석에 대한 검찰 조사가 무혐의로 종결되면 문제될게 없지만 자칫 혐의가 인정돼 기소라도 되면 총선 정국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7일과 8일 중앙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병도(53)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018년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로부터 지난 3일 조사를 받았다.

 

한 전 수석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내 경쟁자였던 임동호 전 최고위원에게 경선 불출마를 대가로 고베 총영사 등 ‘다른 자리’를 제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울산지방경찰청과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자택 등을 압수수색을 하면서 영장에 송철호 시장과 송병기 부시장과 함께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피의자로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지난 3일 한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2018년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 경선을 앞두고 임동호 전 최고위원에게 경선 불참을 권유한 경위 등을 조사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업무수첩에는 임 전 위원 이름과 함께 '자리 요구', '임동호 제거' 등 문구가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한 전 수석의 제안 이후 청와대 인사담당 비서관이 자신에게 근무 희망지를 물어왔다는 임 전 최고위원의 증언 등을 바탕으로 경선 불출마 회유 목적을 의심하고 있다.

 

앞서 임 전 최고위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경선 포기 요청은 없었다면서도 한 전 수석과 공사 사장직과 오사카 총영사 등 자리 논의를 한 바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임 전 최고위원은 검찰이 자신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2019년 12월 24일 일본으로 출국한 뒤 나흘만(28일)에 귀국하면서 "한 전 수석이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같이 피의자가 돼 미안하다. 친구로서 한 이야기에 불과한데 피의자로 전환됐다니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다.

 

한 전 수석은 검찰에서 “친구로서 오간 대화일 뿐, 불출마 제안을 위한 면담은 아니었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수석이 임 전 위원의 당내 경선 출마를 막기 위해 ‘다른 자리’를 제안했다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 공직선거법 57조5항은 당내 경선 후보자에게 사퇴 목적으로 이익을 제공하는 ‘후보 매수’를 금지하고 있다.

 

한 전 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가 익산 총선 구도에 커다란 파장을 몰고 올수 있다는 점에서 지역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검찰 조사가 무혐의로 종결되면 문제될게 없지만 자칫 기소라도 되면 아마도 법원의 유무죄 판단이 나오기 전에 당내 경선과 총선이 치러지기 때문에 검찰의 기소자체가 총선 판도를 크게 뒤흔들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정명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최신뉴스광장

전체 뉴스종합 10대핫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