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집단암 장점마을 사태 ‘KT&G 책임론’ 확산‥들끓는 익산 민심

정헌율 시장·주민, KT&G 서울 사옥 항의 방문...환경부, 연초박 반입 비료공장·장점마을 암 발병 인과관계 인정

등록일 2019년09월26일 18시2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KT&G의 연초박을 반입한 비료공장과 장점마을 암 발병과의 인과관계가 인정되면서 유발원으로 지목된 KT&G에 대한 책임론이 확산되고 있다.

 

26일 정헌율 시장과 장점마을 비상대책 민관협의회, 주민들은 KT&G 서울 사옥 앞에서 집단 암 발병에 대한 책임 촉구 대회를 가졌다.

 

이번 방문은 KT&G가 비료공장에 위탁 처리한 연초박이 집단 암을 유발한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KT&G의 책임론이 확산됨에 따라 마련됐다.

 

앞서 환경부는 주민건강영향평가 결과 비료공장 가동과 집단 암 발병이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발표했다.

 

해당 비료공장이 KT&G로부터 담배제조과정에서 발생되는 부산물인 연초박을 위탁받아 퇴비로 사용해야 했지만 유기질 비료를 만드는데 사용했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발암물질이 마을주민들에게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비료공장과 마을에서 채취한 먼지에서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나온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방문은 장점마을 주민들의 목소리를 함께 전하고자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태 해결을 위해 KT&G와 대화의 창구를 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헌율 익산시장을 비롯한 장점마을 주민들은 KT&G 본사까지 방문해 책임을 촉구했지만 KT&G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KT&G는 현재 진행 중인 감사원 감사가 종료된 후 소통의 시간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정명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최신뉴스광장

전체 뉴스종합 10대핫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