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집단 암' 원인지 지목된 비료공장 굴착조사 ‘시작’

불법폐기물‧발암물질 매립 확인 중…불법 판명시 ‘엄단’

등록일 2018년12월04일 18시5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암 집단 발병’의 원인으로 지목된 비료공장 지하에 불법 폐기물 저장 탱크가 숨겨져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 비료공장에 대한 현장 굴착조사가 4일 시작됐다.

 

이날 현장 굴착조사는 ‘공장 지하에 370t가량의 불법 폐기물과 발암물질이 있다’는 주민들의 주장을 확인하고 주변 환경 역학조사용 시료채취를 위한 과정이라는 게 행정당국의 설명이다.

 


 

익산시는 주민, 환경단체, 환경당국 등이 참여한 ‘장점마을 환경비상대책 민관협의회’의 요구에 따라 이날 오전부터 대형 중장비를 동원해 이 비료공장 내부 굴착에 들어갔다.

 

시는 이날 불법폐기물이나 폐수슬러지 매립이 의심되는 지점을 집중적으로 파해쳐 시료를 채취했다.

 

이번 굴착작업은 폐기물 주 매립지로 예상되는 식당을 중심으로 펼쳐졌으며, 주민들이 제기하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다른 지역에 대해서도 코어를 이용해 폐기물 매립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공장 폐수처리장 운영 실태와 주변 오염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다.

 

시는 이날 굴착한 폐기물의 시료를 전북도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성분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이 비료공장에서는 지난 10월 30일 국립환경과학연구원이 주민 집단 암발병과의 연관성을 찾기 위한 역학조사 과정에서 토양오염 상태를 조사하던 중 폐기물이 발견됐었다.

 

주민들은 이를 바탕으로 지난달 8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료공장 내 식당 4.5m 지하에서 폐기물 저장 시설이 발견됐으며 그 양이 370t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이날 현장에 나온 장점마을 주민들은 비료공장 곳곳에서 불법폐기물이 나오고 농약냄새가 진동한다며 공장 전체 조사를 요구했다.

 

최재철(56) 주민대표는 “비료공장 식당 바닥을 파니 시커먼 폐기물이 나오고, 공장마당 밑에서 농약 냄새와 악취가 진동한다”면서 “불법 실태를 제대로 확인하려면 공장 전체에 대한 굴착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익산시는 이 곳에서 굴착한 폐기물이 지정폐기물로 드러날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해당 건물의 낙찰자에게 폐기물 처리를 명령하는 한편 당시 사업자에 대한 수사의뢰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굴착작업은 폐기물이 매립됐다는 주민들의 주장을 확인하고 그 성분을 조사하기 위한 조치”라며 “주민들이 제기한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발견된 폐기물에 대해서는 성분 검사를 의뢰해 지정폐기물 여부를 판가름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명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최신뉴스광장

전체 뉴스종합 10대핫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